[출처: Reuters] 우크라이나군은 동부 영토를 탈환하기 위해 대대적인 역공에 나섰다
[출처: Reuters] 우크라이나군은 동부 영토를 탈환하기 위해 대대적인 역공에 나섰다

러시아가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전략적 요충지인 리만에서 군대를 철수시켰다.

러시아 국방부는 군인 수천 명이 마을에 포위될 수 있다는 판단에 퇴각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에 있어 리만 탈환은 전략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

리만은 러시아군의 물류 거점으로서 의미를 가질 뿐만 아니라 우크라이나군이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내 더 많은 영토로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될 수 있다.

인터넷에는 우크라이나군이 리만 외곽에서 국기를 흔들고 있는 모습이 찍힌 영상이 공유되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저녁 영상 연설을 통해 리만에서 국기가 다시 흩날리고 있지만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젤렌스키 대통령은 현재 진행 중인 전투에 대해서는 자세한 언급을 아꼈다.

러시아군을 지원하는 강경파 람잔 카디로프 체첸 자치공화국 정부 수장은 이번 후퇴와 관련해 러시아군이 저위력 핵무기 사용을 고려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리만은 도네츠크주에 속한 도시로, 지난 30일 러시아는 도네츠크·루한스크·자포리자·헤르손 등 부분적으로 점령한 4개 지역을 합병하겠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와 서방 동맹군은 합병 시도를 불법적인 토지 점유라고 일축했다.

앞서 유리 삭 우크라이나 국방부 대변인은 BBC에 수일간의 치열한 격투 끝에 이뤄낸 리만 탈환은 “엄청난 성공”이라고 밝혔다.

삭 대변인은 러시아 병사들에게 항복할 기회가 주어졌으며, 이들은 전쟁 포로지만 러시아군 지도부의 지휘를 받을 때보다 더 나은 대우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러시아 정부는 ‘크라스니 리만'(리만의 구소련 시절 이름)에서 철수한다고 밝히며 우크라이나군이 해당 지역에서 “상당히 우월한 군사력”을 보였다고 인정했다.

군 전문가들은 현재 우크라이나가 전쟁에서 추진력을 얻은 상황이며 모든 영토를 되찾기 위해 반격에 나설 것이라고 분석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30일 연설을 통해 “모든 영토를 해방하려는 노력”은 어떤 국가도 국제법을 위반할 수 없다는 증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어떤 일 벌어지고 있나:

[출처: BBC]
[출처: BBC]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